NEWS

래퍼 한해, ‘복면가왕’ 캐리어맨으로 등장..“29살 돼 큰 도전했다”

작성자
brandnewmusic
작성일
2018-05-17 14:38
조회
1212

‘복면가왕’ 캐리어맨이 래퍼 한해로 밝혀졌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캐리어맨의 정체가 드러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1라운드 대결에서 캠핑보이에게 패한 캐리어맨은 10cm의 ‘죽겠네’를 선곡, 스웨그 넘치는 목소리로 무대를 이어나갔다.

 

캐리어맨은 1절 무대가 끝난 후 가면을 벗었다. 관객을 놀라게 한 그의 정체는 훈남 래퍼 한해였다.

한해는 “너무 떨렸다. 소극적인 스타일이라서 방송에 나설 생각이 안들더라. ‘복면가왕’도 부담스러운 프로그램이었는데 29살이 되다보니 도전해보자고 생각했다”고 출연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이어 “랩을 하고 노래를 덜하게 됐다. ‘복면가왕’ 준비하면서 코인노래방도 가고, 학창시절로 돌아가는 느낌이 들었다”면서 “앞으로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